文대통령 비서 조한기 “김정은에게 USB를? 내가 옆에 있었는데, 기가 찰 뿐”

Picture 1.jpg

조한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도보다리 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원자력 발전소 관련 자료가 담긴 USB를 건넸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악의적 왜곡이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의전비서관과 제1부속실 비서관 등 문 대통령 취임 이후 2019년 8월까지 24시간 보좌했던 조 전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북 도보다리 정상회담이 열렸던 2018년 4월 27일 “당시 의전비서관이었던 나는 북의 김창선 부장과 함께 현장에 있었다”고 밝혔다.

조 전 비서관은 남북정상의 일거수 일투족을 생생히 지켜본 당사자임을 강조하면서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발전소 USB를 건넸다는 기사는 물론 거짓이다”며 “두 정상이 물밑 거래를 했을 것이라 은연 중 연상시키는 악의적 왜곡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 생중계된 장면을 이리 왜곡할 수 있다니…”라며 “기가 찰 뿐이다”고 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