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홀린 K뷰티..’한국제품 무덤’ 일본서 승승장구

Picture 1(1).jpg

“방탄소년단(BTS),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영향으로 최근 일본 젊은 세대 사이에서는 한국 문화가 인기입니다. 그들에게는 일본 브랜드보다 오히려 한국 브랜드가 더 핫한 아이템으로 주목받습니다.”

세계 3대 화장품 시장인 일본에서 K뷰티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브랜드 쿠션 제품이 2000만개 팔리고 마스크팩과 크림은 앳코스메, 립스 등 현지 화장품 리뷰 플랫폼의 평가에서 부문별 1위를 차지했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화장품의 일본 수출액은 전년 대비 58.5% 증가한 6억3700만달러(약 7030억원)였다. 규모는 중국(4조2040억원)과 아세안 시장(8330억원)을 향하는 것보다 작지만 수출 증가율은 앞섰다. K뷰티의 현주소를 확인하기 위해 일본에서 활약 중인 브랜드 미샤(에이블씨엔씨), 닥터자르트(해브앤비), 메디힐(엘앤피코스메틱) 담당자들을 서면으로 만났다. 우려와 달리 위안부 소송,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 한일 갈등으로 인한 영향은 특별히 없었다. 일본에서는 대규모 한국 제품 불매운동이 없었고 ‘혐한(嫌韓)’도 일부 집단에 국한된 일이라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