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당 안되는 애들 데려다 놓고 뭐하는 짓?”..’미스트롯2’에 시청자 비난 폭주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한 미성년자 도전자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1차 팀 미션 경연이 펼쳐졌는데, 이날 경연 무대를 마친 초등부 지원자 7명의 모습에 시청자들이 걱정과 우려를 쏟아내고 있는 것.

이들은 합격자 발표를 듣기 위해 무대 위에 올랐는데 결과 감당이 안 되는지, 거의 모든 출연자들이 대성통곡을 했다. 첫번째 합격자로 호명된 임서원 양은 그 자리에 주저앉아 펑펑 눈물을 흘렸고, 그 옆에 있던 아홉 살 황승아 양도 “언니 너무 잘했어”라며 함께 울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