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소문’ 대세 염혜란, 차기작 정유미·한석규 ‘아침이 밝아올때까지’ 주연 합류

Picture 1.jpg

OCN ‘경이로운 소문’으로 대세 반열에 오른 배우 염혜란이 차기작으로 JTBC 새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 까지’를 선택했다.

28일 OSEN 취재결과, 염혜란이 JTBC 새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주연으로 출연한다.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사랑의 불시착’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의 차기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드라마는 평화로운 도심 한복판에 총성이 울리고 테러 용의자가 붙잡혀 이를 신문하는 과정에서 숨겨진 추악한 진실을 파헤치는 드라마다. 용의자인 국과수 법의학자와 진의를 파악하려는 프로파일러를 통해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

정유미가 프로파일러, 한석규가 법의학자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드라마에 염혜란이 주연급으로 합류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