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작가 교체, 내부 잡음으로 최대 위기

Picture 2.jpg

 

‘경이로운 소문’ 작가가 돌연 교차됐다. OCN 드라마 역사를 써내려가던 ‘경이로운 소문’이 제작진 갈등이란 내부 잡음으로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 17일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 측은 “제작진 사이에 후반 회차에 대한 의견이 달라 상호 협희 하에 여지나 작가가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여지나 작가는 ‘경이로운 소문’ 12회까지 집필하고 13회 대본은 유선동 PD가 맡게 됐다. 김새봄 작가는 14회부터 투입돼 최종회인 16회까지 마무리한다.

갑작스러운 작가 교체에 시청자들은 혼란에 빠졌다. 이에 주연 배우 김세정은 직접 나서 사태 진압에 나섰다. 이날 김세정은 자신의 SNS에 “다들 놀란 거 알겠는데 일단 믿고 따라와봐요. 그런 거 아니에요 들”이라는 글과 ‘경이로운 소문’ 해시태그를 게재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