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연기 잘하고 예쁘고 위로주는 배우로 기억되고파”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원래도 소처럼 열일하던 배우 고민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위트홈’ 이후로 쪽잠도 못 잘만큼 정신없이 바빠졌다. 몰아치는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체력 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는 고민시는 “현장에 가지 않으면 카메라에 대한 감도 떨어질 것 같고, 연기 감정도 날아가 버릴 것만 같아 계속해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다. 그래서 바쁜 지금이 좋다”라며 멈추지 않는 열정을 과시했다.

특히, 핫한 배우임을 입증하듯 동시에 두 작품이나 촬영하는 것에 대해 “장르도 상황도 아예 다른 작품의 촬영을 동시에 하다 보니 각 캐릭터를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까에 대한 고민도 크다. 두 작품 모두 스토리 깊숙이 들어가면 감정도 대사 톤도 더 치밀하게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며 프로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말 그대로 핫한 스타가 된 지금, 조금 들뜰 법도 하지만 고민시는 한결같은 마음가짐으로 나아가고 있다. “혼자 서울로 올라와 아르바이트하면서 프로필을 찍고, 연기 학원을 다녔다. 마음속 한편에 갖고 있던 작은 씨앗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자라고 있었던 것 같다”라는 그녀의 말에서 연기에 대한 애정 어린 진심이 느껴졌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