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2된 김성주 아들 김민국, 학교폭력 피해자들에 전한 조언

Picture 1.jpg

Picture 2.png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이 누리꾼과 나눈 조언이 화제다.

김민국은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누리꾼과 Q&A 시간을 가졌다.

한 누리꾼이 “학폭(학교폭력)으로 괴롭힘 당했던 게 생각나서 요즘 너무 괴로워.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못 가겠어. 내가 비정상인 걸까”라고 질문을 남겼고 김민국은 “발목을 잡고 있는 사슬은 날 얽매이게 하고 끊기도 어렵습니다. 하지만 끊지 않으면 나만 아프고 나만 힘들어요. 그딴 과거가 나를 발목 잡게 두지 마세요. 꼭 나아가세요”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 고3인데 애들이 내 꿈 얼굴 가지고 욕하길래 그냥 무시하고 지내도 너무 서럽더라. 자존심도 많이 상하게 되고”라는 누리꾼에겐 “다짐 하나만 해요. 나중에 누구 얼굴이 우스울지 보자고”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