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엔 폭력 다반사, 복귀해야” 학폭 옹호한 이재영·이다영 팬클럽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이 글에서 이다영 팬카페 회원 A씨는 “학폭이 아닌 상대방이 먼저 시비 거는 둥 폭력을 휘둘러 자매의 힘으로 뭉쳐 ‘정당방위’한 건 아닐지”라고 썼다.

A씨는 또 다른 회원이 “정당방위 한 건 아니다”라고 지적하자 “다영씨 스스로도 폭력 사실을 인정하셨다면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처벌을 받더라도 능력 낭비로 국가의 배구 인재들을 잃지 않기 위해 다시 (이다영 선수가) 복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핑계보단 용기 내서 죄를 인정하고 타당한 징벌을 받기로 한 다영씨 용기에 박수쳐 드리며 서둘러 배구 복귀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10일 이재영 공식 팬카페에 회원 B씨는 “저희 세대 때 폭력은 다반사였고, 왕따는 물론 차마 입에 올리지 못한 일을 당한 사람들도 많다”며 학폭 행위를 두둔했다.

그는 “그때 당시 충분히 어른들한테 얘기해 해결할 수 있었을 텐데 잘 되고 있으니 잘되는 꼴 보기 싫어 그러는 대한민국 세상 참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자 이 글을 본 다른 회원은 “피해자들은 건들지 마라”며 “당신이 생각하는 거 이상으로 피눈물 흘린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 회원은 이어 “너무 쉽게 얘기하지 마시라. 내가 힘이 없어 내 자식이 힘들다고 펑펑 우시는 분들도 있다”고 했다.

또 이재영 팬카페 회원 C씨는 “피해자란 그분은 꼭 언론에 제보를 해야 했나”라며 “개인적으로 만나 용서를 받지 안타깝다”고 썼다.

C씨는 “죄송하지만 (쌍)둥이 자매는 올림픽을 앞두고 국대에 꼭 있어야 하는 두 선수”라며 “많이 반성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코트에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열성 팬들의 반응이 응원을 넘어선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또 “그릇된 팬심과 비뚤어진 애정이 잘못된 행위를 부추긴다”고 했다.

앞서 이재영·다영 두 선수를 비롯한 학교 폭력 가해 선수들에 대한 한국배구연맹(KOVO)의 징계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이들의 향후 코트 복귀 가능성이 열리면서 연맹이 사실상 학폭 가해 선수들을 봐준 것 아니냐는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