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홍은희, 심경 토로하는 최대철에 “그깟 밥한테 내가 밀린 거네”

Picture 1.jpg

Picture 2.jpg

11일(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귀가한 배변호(최대철)에게 분노를 표하는 이광남(홍은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배변호는 회사에 다녀왔다고 설명하지만 이미 이광남은 신마리아(하재숙)로부터 “모든 건 내 잘못이니 복댕아빠 손찌검하지 마세요. 무릎 꿇고 빌겠으니 우리 복댕아빠만은 건들지 말아 주세요. 복댕이가 얼마나 마음 아프겠어요”라는 문자를 받은 것.

이에 배변호는 “당신한테 아무 짓 하지 말라고, 당신 힘들게 하지 말라고 그 말 하러 갔어”라고 변명하지만 이광남은 “그 말을 꼭 만나서 해야 하니? 날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이런 문자를 보내. 너 내 마음 아니? 내가 지금 얼마나 자존심 상하는지? 차라리 나보다 잘난 아줌마면 이렇게 자존심 상하지 않았을 거다. 그 아줌마 어디가 그렇게 좋았니?”라고 묻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