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TCS국제학교 향한 분노 ‘폭발’..계란 투척한 자영업자

광주 서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라고 밝힌 남성은 “뉴스를 보고 화가 많이 났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나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종교단체가 무슨 치외법권 지역이라도 되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좀 잠잠해질 만 하니깐 매번 종교단체에서 확진자가 쏟아진다.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으면 자제할 건 해야지. 종교 활동하는 게 그렇게 급한 문제냐. 지금 힘든 정도가 아니다. 자영업 하시는 분들이나 모든 서민이 정말 힘들어하는 상황”이라며 분노를 삭히지 못했다.

이 남성은 “식당하는 사람들은 5인 이상 방역 수칙도 지키고 테이블 거리두기도 지키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어제도 그제도 5명 이상 식사하러 오신 분들을 죄송하다며 다 돌려보냈다. 그런데 교회에서 이렇게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언성을 높였다.

이어 “종교단체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매번 잠잠해질 만 하면 종교단체에서 확진자가 또 나오고, 또 나오니 정부도 이번에는 좀 강력하게 처벌해서 빨리 코로나 사태가 잠식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