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신하균VS여진구의 ‘숨멎’ 심리전! 뜨거운 진실 게임

Picture 1 (1).jpg

지난 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5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이 박정제(최대훈 분)의 충격적인 비밀과 맞닥뜨렸다. 과거 이유연(문주연 분)의 사건 이후 유학을 가장한 정신병원 입원 사실이 드러났고, 죽은 강민정(강민아 분)과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박정제였던 것. 용의 선상에 오른 박정제, 그리고 그와 강민정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강진묵(이규회 분)의 서늘한 엔딩은 다시 반전을 안기며 소름을 유발했다.

이날 한주원은 판을 뒤집기 위해 던진 승부수가 일으킨 후폭풍을 맞았다. 아버지 한기환(최진호 분) 경찰청 차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그의 말을 전면 반박했다. 궁지에 몰린 한주원이 한기환을 찾았지만, 돌아오는 건 철저한 무시였다. 이어 한기환은 문주시 개발을 위해서 ‘범죄 없는 문주’ 타이틀을 지켜야 하는 도해원(길해연 분), 이창진(허성태 분)에게 “이 정도까지 무마해줬으면 문주시를 위해서 할 만큼은 한 거 같다”라며 선을 그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