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 드라마 다시 제작..그룹에이트 리메이크 계약

Picture 1 (1).jpg

2000년대 중후반 드라마로 옮겨져 큰 인기를 모았던 만화’궁'(원작자 박소희)이 다시 드라마로 제작될 계획이다. ‘궁’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재담미디어(대표 황남용)는 최근 드라마제작사 그룹에이트와 ‘궁’ 리메이크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만화 ‘궁’은 대한민국이 입헌군주국이라는 가상의 세계관 아래 왕세자인 남자주인공과 일반인인 여성주인공의 혼인이 결정되면서 일어나는 로맨스를 담고 있다. 2003년부터 10년간 연재되면서 국내는 물론 일본에서도 밀리언셀러가 될 만큼 큰 인기를 누렸다. 일본을 비롯해 대만, 태국, 프랑스 등 수출된 국가만 10개국이 넘었으니 이른바 ‘K-코믹스’의 선두주자이기도 하다. 또한 드라마를 비롯해 소설, 뮤지컬 등으로 옮겨졌으며, 각종 팬시상품으로도 만들어지면서 다양한 방면으로 미디어믹스 되었다. 특히, 뮤지컬의 경우 일본에서도 공연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고, 최근에는 중국, 태국, 멕시코 등에서 드라마화 계약이 체결된 바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연재가 완료된 이후에도 외전 등이 제작되면서 식지 않은 인기를 이어가기도 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