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황하나·바티칸 킹덤 마약 사건 파헤친다…”역대급 사건”

Picture 1.jpg

 

SBS ‘그것이 알고싶다’ 측이 황하나 사건을 제보받는다.

지난 17일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는 공식 SNS를 통해 두 명의 인물에 대한 제보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그알’ 측은 “텔레그램 인증딜러리스트 채널에서 활동 중인 딜러, 딜러를 잘 아는 분 또는 텔레그램 마약방 운영자로 닉네임 ‘바티칸’을 사용하는 이 모씨(26세)에 대해 잘 아시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구속된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마약 입수경로에 대해 아시는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박유천의 전 약혼녀로 유명한 황하나는 최근 집행유예 기간 중 남편 오모 씨 및 지인들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를 받고 구속된 상태다.

특히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한 것으로 알려진 그의 남편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했으며, 또 다른 지인 남모 씨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현재 의식불명 상태다.

이와 관련해 MBC 측이 공개한 황하나 마약 관련 녹취록에는 바티칸이 언급됐고, 두 사람 사이에서 거래가 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