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력 의혹’ 논란, 추가 폭로 없이 일단락 분위기

Picture 1.jpg

그러나 언론 보도가 나간 뒤 반나절도 안 돼 ‘단호함’은 사라졌다.

D씨는 박 변호사와 통화에서 “우리가 신변 보호가 되고 아무도 몰랐으면 우리는 끝까지 갔어요. 그런데 애초에 시작부터 우리가 까지고(드러나고) 들어갔잖아요”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인다.

이어 “그런 거면 둘 중의 하나잖아요. 싸우든가, 돈 받고 끝내든가”라고 말한다.

통화에서 기성용 측이 접촉해왔다고 박 변호사에게 말한 D씨는 통화가 거듭될수록 폭로를 이어가지 않겠다는 뜻을 점점 분명히 했다.

C씨 역시 박 변호사와 통화에서 “시작도 D가 했고…, 저는 그걸 도와주려고 한 것도 아니고 (중략) 사실확인 정도 해주고…”라며 한 발을 뺀다.

이들은 연락 두절 상태다. 연합뉴스는 이날 D씨, 박 변호사와 여러 차례 통화 등 연락을 시도했으나 이들은 응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