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싱그럽고 향기로운 모먼트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인터뷰에서 김선호는 ‘스타트업’의 한지평 역에 대한 질문에 “이전에는 내가 TV에 나오는 게 낯선 마음이 컸다면 이번에는 온전히 ‘내가 잘하고 있나’를 고민했다. 이렇게 모니터링을 열심히 한 작품이 없었다”며 “지평이는 지금껏 연기해 온 인물들이 모여 하나가 된 느낌”이라고 솔직 담백하게 소회를 털어놓았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