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로맨스 NO” 서예지의 내로남불

Picture 1 (1).jpg

개인적 감정을 배제하지 않고 작품에 임했다는 비판이 김정현을 향해 쏟아졌지만 누리꾼들은 ‘내로남불’의 태도를 보인 서예지를 향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김정현이 ‘시간’을 촬영하고 있던 때는 서예지가 출연한 tvN 드라마 ‘무법 변호사’ 방영을 막 끝냈을 시기다. 해당 작품에서 서예지는 상대 역인 이준기와 키스신, 베드신 등 숱한 로맨스 장면을 만들었다. 이같은 전철이 이날 보도된 서예지가 김정현에 스킨십 장면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대화 내용을 두고 ‘내로남불’이란 소리가 터져나오는 이유다.

서예지와 김정현은 “드릴 말이 없다” “확인중”이란 말 이외에 현재까지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피해를 보는 건 동료 배우들이다. ‘시간’ 촬영 당시 서현이 김정현의 태도로 주변을 통해 힘듦을 호소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바 있기 때문. 김강우 역시 서예지와 주연을 맡은 영화 ‘내일의 기억’으로 아주 오랜만에 대중을 만날 준비를 했지만 해당 사태 여파가 적잖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