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조종설’ 서예지, 13일 ‘내일의 기억’ 시사회 그대로 참석

Picture 1 (1).jpg

서예지가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예정대로 참석한다.

12일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여자 주인공과 스킨십을 최소화시켜달라고 요청한데는 당시 실제 연인이었던 서예지가 지시했기 때문이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행동 딱딱하게 잘하고”,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십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등에 메시지를 끊임없이 보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