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철인왕후’, 시간 흘러 또 꺼내볼 수 있는 작품 되었으면”

Picture 1.jpg

Picture 2.jpg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누군가에게 시간이 흘러 또 꺼내볼 수 있는 작품이 되었으면 좋겠다. 또 ‘철인왕후’를 보면서 ‘울고 웃고 했었지’ 하는 위안의 기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정현은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통해 보여준 코믹 연기도 호평이 많다는 질문에 “상황 속 인물들의 진심과 절박함을 제대로 담아냈을 때 즐겁게 봐주시는 것 같다. 명확하고 정확한 연기가 상대에게 웃기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다. 장르를 구분해서 연기하고 싶지는 않고, 인물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게 중요한 것 같다”라고 연기에 대한 소신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