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양세찬, 내 뒤에서 욕하고 다녀 증거 잡히면 죽일것”(런닝맨)

Picture 1 (1).jpg

 

지난주 방송에 이어 ‘다시 쓰는 런닝맨’ 2탄이 이어졌고, 김종국은 기획의도를 발표한 뒤, 멤버 소개도 읽었다.

김종국은 “유재석, 변치않는 예능 까불이” “지석진, 토크계의 시라소리 얼마 남지 않은 예능 활동의 마지막 불씨를 태우는 중”이라고 밝혔고, 자신에 대해서는 “김종국 안양 꼬라지, 꼬라지 나면 큰일남. 원래는 가수 노래 잘함. 히트곡 다수 보유, 지금은 예능인으로 더 잘 알려짐. 근데 원래는 가수”라고 말했다.

이광수에 대해 “그냥 돌아이 영원한 스타 버틀러”라며 “못생겼는데 스스로 받아들이질 못함. 팬들이 버릇을 잘못들임”이라고 기재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