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한,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주연 합류..한석규와 호흡

Picture 1(1).jpg

 

배우 김준한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대신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 출연한다.

29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준한이 tvN ‘사랑의 불시착’을 연출했던 이정효 PD의 신작인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아침에 밝아올 때까지’는 서울 한복판 여행가방 안에서 시체가 발견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 작품. 전 국과수 부검의였던 법의학자가 살인용의자로 지목받고, 법의학자가 범죄자가 되는 길을 택했는지 프로파일러가 이를 일아내는 과정을 그린다.

김준한은 극중 군법무관 허경필 역을 연기할 예정. 앞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도 육사 출신으로 군기가 바짝 든 안치홍 역을 연기했던 터라 그가 표현할 새로운 모습에도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