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측 “박해영 작가 신작, 일정만 논의…대본 받은 것 없다”

Picture 1.jpg

 

배우 김지원 측이 박해영 작가 신작 대본을 아직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지원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조이뉴스24에 “추후 일정(스케줄) 정도는 논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시놉시스나 대본을 받은 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김지원은) 촬영하는 작품(‘도시 남녀의 사랑법’)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석윤 감독과 ‘나의 아저씨’의 박해영 작가가 준비중인 신작에 배우 이민기와 김지원이 출연 제안을 받고 논의 중이라고 알려졌다.

하지만 김윤석 감독은 현재 JTBC 새 드라마 ‘로스쿨’을, 김지원은 카카오TV ‘도시 남녀의 사랑법’을 촬영 중이라 새 작품 관련해 구체적인 얘기를 나눈 것이 아직 없다는 설명이다. 이민기 역시 MBC 드라마 ‘오! 주인님’을 통해 복귀를 준비 중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