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들이대자”…’허쉬’ 황정민X임윤아 뜨거운 공조, ‘밥줄’ 건 정면돌파

Picture 1.jpg

이날 한준혁의 마음은 점점 복잡해졌다. 매일한국 나성원(손병호) 국장의 의뭉스러운 행보는 계속됐고, 사회부 윤상규(이지훈) 부장의 따가운 견제까지 견뎌야 했다. 그렇지만 이대로 후속 취재를 멈출 수는 없었다. 그는 친구 서재원(정희태) 검사의 도움으로 고유섭(이승주) 위원과 만남을 가졌다. 고의원 청탁 명단이 고수도가 아닌 자신의 것이라고 밝히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었다.

한준혁은 분명 고수도와 고유섭 사이에 모종의 거래가 있으리라 판단했다. 그 사실에 대해서는 쉽게 입을 열지 않았지만, 고유섭은 아들 이야기를 꺼내며 “있는 집 잘난 사람들끼리 서로 꽂아주고 연결하고. 매일, 한국(매일한국)에서 늘 하는 일이잖아. 그건 뭐 다를 것 같아?”라며 의미심장한 말만을 남겼다.

돌아온 윤상규 부장에 대한 의심도 끊이지 않았다. 특히 그동안 고의원 사건에 관해 함구해오던 엄성한(박호산)이 정세준(김원해)과의 술자리에서 “오보가 아니다”고 단언, 윤부장의 움직임 역시 수상했다고 주장했다. 바로 한 달 전 최경우(정준원)가 명단을 입수하자마자 그가 안식 휴가를 내고 자리를 비웠던 것. 결국 윤부장이 고의원 무죄 사업에 긴밀하게 얽혀있을 거라는 ‘H.U.S.H’ 멤버들과 양윤경(유선)의 대립이 이어졌다. 하지만 그가 휴가 동안 영국에 다녀왔다는 양윤경의 대답과 달리, 김현도(전배수) 형사를 통해 윤부장의 출국 기록이 없음이 확인됐다. 여기에 윤부장이 고의원 사무실에 방문한 정황까지 포착되며 의심은 확신으로 바뀌었다.

시청률 추이

1회 3.384%2회 2.574%
3회 2.915%
4회 2.32%
5회 3.16%
6회 2.59%
7회 2.672%
8회 2.33%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