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저주인가?..리얼리티의 명암

Picture 1.jpg

Picture 2.jpg

‘나혼산’의 저주라 해야 할까, 검증력이라 해야 할까?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의 출연자가 또 도마 위에 올랐다. 이번엔 ‘반려동물 파양 의혹’이다.

SBS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를 연기해 주목을 받았던 배우 박은석은 지난 22일 ‘나혼산’에 출연해 반려견, 반려묘와 함께 사는 전원주택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방송 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가 남긴 글이 빠르게 퍼졌다.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골든리트리버 ‘몰리’,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와 ‘모하니’ 두 마리를 키우고 있는 박은석에 대해 A씨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한다고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 했으면 좋겠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