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설현 논란으로 시작해 자체최고시청률 6.2%로 종영

Picture 1 (2).jpg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이 일명 ‘AOA 왕따 사건’ 방관자로 지목됐던 설현으로 인해 우려 속에 시작했지만, 자체 최고 시청률로 마무리 지었다.

지난 19일 방송한 ‘낮과 밤’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2%, 최고 7.2%을 기록했다. 이는 ‘낮과 밤’의 자체최고시청률이다.

최종회에서는 도정우(남궁민 분)가 백야재단을 완벽하게 붕괴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원한 삶을 꿈꿨던 ‘탐욕의 상징’ 오정환(김태우 분)은 결국 약을 투여하지 못하고 노쇄한 모습으로 돌아가 처절하게 생을 마감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