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뭐하니?’ 김숙과 24년 우정 “뜨니까 변했다 유재석”

Picture 1.jpg

 

특히 ‘KBS연예대상’을 수상한 예능계 거물 김숙은 카놀라 유가 25년 전부터 주목하고 있던 예능인. 김숙은 과거 ‘코미디 세상만사’의 ‘남편은 베짱이’ 코너에서 함께 했던 본캐 유재석과 ‘동고동락’ 했던 추억을 소환했다.

김숙은 주인공 ‘베짱이’ 유재석을 띄우기 위해 게시판에 댓글까지 달았다는 일화를 공개하며 “유재석은 내가 띄웠다. ‘숙라인’이다”고 밝혔다. 꼴 보기는 싫었지만 후배들을 위해 매일 스쿨버스처럼 운전을 하고, 일이 없어 개그계를 떠나려 하던 자신을 일곱 번이나 잡아준 사람 역시 유재석이었다며 두 사람 사이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힘든 신인시절을 함께 보낸 두 사람이 최고의 자리에서 다시 만나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카놀라 유가 픽한 또다른 예능꾼은 ‘악마의 입담꾼’ 탁재훈. 순댓국을 먹다가 그를 쇼에 영입하러 찾아온 카놀라 유를 맞이한 탁재훈은 속담 퀴즈부터 신조어 퀴즈 호흡을 펼치며 ‘악마의 입담력’을 드러냈다. 기상천외한 헛발질 답변으로 웃음 활약을 펼친 것은 물론, 합류 제안에 생각해보겠다고 밀당을 펼치다가 카놀라 유가 대차게 돌아서자 동공지진을 일으킨 뒤 “할게요!”라고 말하며 ‘이 구역 섭외 밀당남’에 등극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