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뭐’ 유재석X권일용, 강력 3팀 살리기 나선다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6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수사반장 유반장과 강력3팀을 살리기 위해 파견된 감독관(권일용 교수)이 이들을 심도 있게 관찰하고 솔루션과 원포인트 레슨을 해주는 모습이 공개된다.

강력3팀의 사건 해결 능력을 평가할 감독관이 온다는 전화를 받은 유반장. 감독관의 정체에 궁금증을 모으는 가운데 강력한 포스를 내뿜으며 감독관이 등장해 모두를 혼란 속에 빠트렸다.

감독관은 다름아닌 경찰 최초로 프로파일링 팀을 창설하고 성장시킨 국내 프로파일러 1호 권일용 교수의 부캐였다. 감독관으로 분한 그에게 유반장은 “권일용 교수님이 상황극이 돼요?”라며 당황스러운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러한 걱정에도 전혀 아랑곳 않고 상황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감독관의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한 권일용의 넉살에 유반장과 강력3팀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