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뜨강’ 새 영웅신화로 재해석한 ‘울보평강 바보온달’ 설화

Picture 1.jpg

대중에게 익히 알려진 고전 설화 평강공주와 온달장군 이야기. ‘달이 뜨는 강’을 만나 새롭게 재탄생하고 있다.

KBS 2TV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의 기반이 된 평강공주와 온달장군 이야기는 ‘울보 평강과 바보 온달’로 유명하다. 평강공주가 울 때마다 아버지 고구려 평원왕은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내겠다고 농담을 던졌고, 혼인할 나이가 된 평강공주는 궁을 나와 온달을 찾아 결혼한다. 그는 바보 온달에게 무예와 학식을 가르쳐 장군으로 만든다.

설화로 인해 내조의 여왕 대표격으로 불리는 평강공주는 ‘달이 뜨는 강’을 만나면서 전혀 다른 인물이 됐다. 현재 2회까지 방영된 ‘달이 뜨는 강’에서 평강(김소현/허정은 분)은 좋은 아내보단 태왕이 되기를 꿈꿨다. 어머니 연왕후(김소현 분)를 따라 순행에 오르는 걸 마다하지 않는 겁 없는 성격이다. 훗날 직접 전쟁에 나서 적들과 맞서 싸울 만큼 출중한 무예실력을 갖췄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