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힘들었던 ♥장윤정, 쉬게 해주고파”..’사랑꾼’의 진심(아는형님)

Picture 1.jpg

Picture 2.jpg

자신의 이름 석자 보다는 ‘장윤정 남편’이라는 키워드로 더 많이 불린다는 도경완은 장윤정 입간판을 메고 등장한 것은 물론, 프로그램 내내 아내 이야기로 꽉 채워 입담을 뽐냈다. 그러면서도 좋은 목소리와 순발력 등 자기PR을 깨알같이 전하며 ‘프리랜서’ 방송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도경완은 프로그램 출연에 대해 아내 장윤정이 조언을 해줬냐는 질문에 “조바심 내거나 무리수 두지 말고 수줍게 있다 오라 했다”고 답하며 “‘네가 잘못되면 내 명성이 먹칠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KBS에서 만 12년을 꽉 채워 재직한 도경완은 프리랜서 선언 이유에 대해 “최근 1년간 감사하게도 예능을 하게 됐는데 계속 하다보니 궁금하고 하고 싶었다”며 “예능 분야에 들어와보니, 다시 마이너리그로 떨어지더라도 메이저리그에 부딪쳐보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