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섹스 앤 더 시티’에 킴 캐트럴이 빠진 이유

Picture 1.jpg

 

몰랐던 영화 속 뒷이야기를 풀어드립니다.
1998년 첫 시즌이 방송된 뒤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던 미국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가 17년만에 돌아온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2004년 시즌 6으로 막을 내렸던 ‘섹스 앤 더 시티’가 올 봄 다시 촬영을 시작한다. 새로운 시리즈는 HBO맥스에서 공개된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섹스 앤 더 시티’는 뉴욕을 거점으로 한 4명의 여성의 사랑과 우정을 그렸다. 두 편의 영화로도 제작됐으며, 프리퀄 시리즈인 ‘캐리 다이어리’도 방송됐다.

새로운 시리즈에는 캐리 브래드쇼를 연기한 사라 제시카 파커, 미란다 호브스 역의 신시아 닉슨, 샤롯 요크 역의 크리스틴 데이비스가 새 시리즈에 그대로 출연한다. 사만다 존스 역을 연기했던 킴 캐트럴은 출연하지 않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