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 유튜버, 여전한 ‘6개월 복귀 법칙’ 여론은 ‘냉랭’

Picture 1.png

일명 ‘뒷광고 논란’ 등으로 비판을 받아 활동을 중단했던 유튜버들이 해명 및 사과의 말과 함께 또다시 복귀를 시작하고 있다. 그러자 일정 기간 활동이 없을 경우 수익 창출이 불가능하다는 유튜브 정책 때문이라는 비판과 함께 ‘유튜버 6개월 내 복귀 법칙’이 다시 확인됐다는 지적이 따른다.

뒷광고란 협찬이나 광고비용을 받은 물건들에 대해 이를 밝히지 않고 자신이 구매한 것인 마냥 구독자를 속이고 뒤로는 광고비용을 챙기는 행위를 말한다. 구독자에 대한 기만행위라 할 수 있다.

지난 1일 유튜버 양팡은 자신의 유튜버 채널에 ‘시청자분들께’라는 1시간 분량의 영상을 올렸다. 앞서 양팡은 지난해 8월 협찬을 받은 광고임에도 이를 표기하지 않은 채 영상을 게시했음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양팡은 ‘유료 광고’를 표기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약 20개 정도 존재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스포츠 브랜드 관련 조작 의혹까지 일었다. 활동 중단을 선언하기 이전 양팡은 구독자 250만여명을 보유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