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모태범, 절친 이상화×김연아 극과 극 성격 공개

Picture 1 (1).jpg

모태범은 당시 아찔한 기억에 진땀을 흘리며 “장가를 못 갈 뻔했다”고 털어놓는데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모태범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역사상 처음으로 남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건 ‘빙신(氷神)’. 전 국민을 열광케 했던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 동기’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피겨스케이팅 김연아와 여전히 절친이라는 그는 ‘빙속 여제’ 이상화와 ‘연느님’ 김연아의 극과 극 성격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 모태범은 태릉선수촌 안에 ‘하트 시그널’ 성지가 있다고 귀띔해 솔깃하게 하더니, 반전 취미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김구라의 뜨거운 리액션을 부른 그의 반전 취미는 대체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