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김선호, 특별 출연..훈남 영화감독 변신

Picture 1.jpg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의 최종화를 위해 김선호가 든든한 지원사격에 나선다. 제작진은 역대급 패러디 장면을 탄생시킨 ‘코드네임 캔디’의 감독 김상호 역을 맡았다는 소식과 함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청초한 보조개 미소에 능청스러운 생활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200% 배가시켜 온 그가 신세경과는 어떤 에피소드를 완성해 나갈지 최종화에서 탄생할 이들의 케미에 기대가 절로 모아진다.

앞서 ‘코드네임 캔디’는 오미주(신세경 분)가 평소 꿈에 그려왔던 국민 배우 육지우(차화연)와 함께 하게 되면서, 원래도 잘했던 번역 실력을 200%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던 바로 그 작품이다. 그동안 독립 영화사 대표 박매이(이봉련)와 제작 PD 박희진(박주희) 등 돈독한 동지애로 똘똘 뭉친 스태프 의리를 보여주었던 그녀가 김감독과는 양보 없는 영화판에서 적이 될지 아니면 동지가 될지, 이들이 함께 그려나갈 깨알 케미에 시청자들의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