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측 “김명민이기에 가능했던 양종훈, 첫 회만에 호평 받아 뿌듯”(인터뷰)

Picture 1.jpg

첫 방송 이후 ‘로스쿨’을 향한 호평은 이어졌다. 촘촘하고 쫄깃한 스토리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모여 탄생한 명작이라는 반응이 쏟아진 것. 이에 15일 ‘로스쿨’ 제작진은 헤럴드POP을 통해 “오랜 기간 준비한 대본과 통찰력있는 연출의 조화가 우리 드라마의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첫회 방송 만에 대본, 연출, 연기, 음악 등 여러 호평을 받아 뿌듯한 맘으로 자신 있게 이후 제작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배우 김명민이기에 가능한 캐릭터 ‘양종훈’이 탄생됐다. 그외 인물들도 각각의 연기도 중요했지만, 멀티 캐스팅의 조화가 그만큼 중요했다. 익숙한 배우들이 전작들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고, 로스쿨에 정말 살아 숨쉬는 듯한 전체적인 조화가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여주고 있다. 배우들이 즐겁게 촬영한 만큼 그 에너지를 시청자들도 느끼신것 같다. ‘로스쿨’의 출연자들이 매우 보람되게 생각하고 있다”며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무엇보다 제작진은 “첫회부터 서병주 교수의 살인사건이 캠퍼스 내에서 벌어지면서 가장 굵은 축의 스토리 라인이 시작됐다. 그런데 드라마 ‘로스쿨’에는 그 사건 속에 담긴 여러 이야기들이 촘촘하게 전개된다. 양종훈 교수(김명민)를 중심으로 동료 교수들과 제자들의 각자 사연과 리걸마인드에 대한 고민이 치열하고 흥미진진하게 보여진다”며 “모처럼 TV드라마에 몰입하는 재미를 시청자분들이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해 앞으로의 내용에 더욱 기대감을 갖게 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