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집행유예’ 비아이, 초마이웨이…이하이 ‘구원자’→10월 콘서트 강행

Picture 1.jpg

마약 파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수 비아이가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았음에도 활동을 강행한다.

비아이는 2016년 4~5월 공익제보자 한 모씨를 통해 초강력 환각제인 LSD를 8차례 매수하고, 함께 구매한 대마초도 3차례에 걸쳐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징역 3년에 추징금 150만원 등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비아이가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초범이라는 점을 고려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활동 80시간, 약물 치료강의 40시간, 추징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선고 이후 비아이는 “나로 인해 마음 아프셨던 분들꼐 용서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마약혐의로 기소된 뒤 아이오케이컴퍼니 사내이사직을 맡고 전성기 가수 못지 않은 활동을 이어간 배경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았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