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극과 극 이승기-이희준, 분노의 의기투합 투샷

Picture 1 (1).jpg

3월 10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 3회에서는 극과 극 캐릭터인 이승기와 이희준이 똘똘 뭉쳐 수사에 나선 모습이 담긴다.

공개된 사진은 극 중 정바름(이승기 분)과 고무치(이희준 분)가 무진 구치소 내외부를 둘러보며 사건 수사에 열을 올리고 있는 장면. 고무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일사분란하게 전경들을 지휘하고, 정바름은 그런 고무치를 경외 섞인 눈빛으로 바라본다. 이어 구치소 내 강당으로 들어간 두 사람이 나치국(이서준 분)이 발견됐던 매직박스를 살펴보고 사건을 재구성 해보는 등 사건 추적에 열을 올리는 것.

지난 방송에서 정바름은 절친 나치국이 구치소 내에서 불의의 공격을 당한 것에 크게 당황했고, 고무치 역시 연이은 프레데터의 도발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무엇보다 프레데터는 피해자에게 나치국의 시계를 채운 뒤 ‘고무치 형사님의 추리력에 경의를! 부디 준비한 선물이 맘에 들길’이라는 메시지를 남겨 경악케 했던 터. 본격 의기투합을 알린 두 사람이 나치국 피습 사건을 해결할 열쇠를 찾아낼 수 있을지, 또한 잔혹무도한 연쇄살인마 프레데터의 진짜 정체를 알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