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 유튜버 쯔양 악플러 128명 고소 “선처 절대 없다”

Picture 1 (1).jpg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4)이 자신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쯔양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정향은 지난 14일 쯔양을 비방하는 목적으로 근거 없는 악성 댓글을 게시한 128명을 경기광명경찰서에 고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고소 내용에 따르면 피고소인들은 지난해 11~12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서 쯔양과 관련한 내용의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이다. 댓글은 “돈독이 오른 X이 복귀하는군” “벼락 맞길 기원한다” “짐승이 먹는 모습 같다”는 등의 내용이었다.

법무법인 정향 측은 “유명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근거 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댓글로 정신적 고통을 받는 것은 정의롭지 않다는 판단 하에 위임을 받고 소송을 진행하게 됐다”며 “악성 댓글은 인격을 살인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