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택시’ 감독 “이나은 하차, 전화위복”→김의성 “표예진, 눈물나게 고마워”

Picture 1.jpg

배우 교체 건에 대해 박준우 감독은 “처음부터 다시 찍는 일이 발생했고 재촬영을 했다. 배우들, 스태프들이 다들 한 마음으로, 가장 힘든 건 표예진과 전에 이 역할을 한 배우라고 생각하며, 똘똘 뭉쳐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재촬영을 하며, 똑같은 걸 또 찍으니 더 잘 찍을 수 있더라. ‘아, 내가 이렇게 못 찍었구나’ 하면서 즐거운 마음으로 찍었다”라며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는 박 감독은 “굉장히 감사한 게, 이제훈, 김의성, 이솜 등 배우들이 표예진을 도와주기 위해 ‘내 캐릭터는 이런 캐릭터니 편하게 하라’며 배려해줬다”라고 표예진의 빠른 적응을 위해 노력해준 다른 배우들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중간에 투입되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 표예진은 그 이유에 대해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해보지 못한 장르이기도 했고, 새로운 캐릭터라 좋았다. 무지개 운수 팀이 너무 멋있어서 이런 팀의 일원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모든 스태프들, 감독님, 선배님들이 배려해주시고 많이 챙겨주셔서 즐겁고 신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선배 배우인 김의성도 표예진에게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김의성은 “예진 씨를 이번 작품 통해 처음 만났는데, 중간에 투입되는 게 제일 어렵다. 남들은 다 알고 있는데 혼자 모르는 사람으로 들어와서, 남들은 다 친한데 나만 혼자인 거 같은 느낌이 진짜 어려운 거다. 그런데도 잘해줘서 눈물 나게 고맙다”라고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