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다 핀 의술…군산의료원 공중보건의 사망

Picture 1.png

Picture 2.png

Picture 3.png

Picture 4.png

Picture 5.png

Picture 6.png

Picture 7.png

Picture 8.png

Picture 9.png

코로나19 전담 병원인 군산의료원에서
최근 30대 공중보건의가 관사에서 숨진채 발견됨

올해 33살인 고 이유상 씨는
지난해 5월부터 군산의료원에서 공중보건의로 일함

고인은 군산의료원에서 응급의학 과장으로 일하며
응급환자를 돌보고 때때는 코로나19 업무를 담당했다고 함

아버지는 아들이 평소 내색을 안했지만,
응급환자와 코로나 환자를 돌보며 과로사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합니다.

아버지가 바라는게 있다면 아들의 순직 처리입니다.

군산의료원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면
순직 여부를 논의하겠다고 합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