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X이수근이 반한 하니의 진솔 토크 “저 너무 진지하죠? 거짓말할 수도 없고..”

Picture 1.jpg

이날 하니는 “내가 부족한 게 많다.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 주변 사람들에게 미안하다. 이전엔 크게 신경 쓰이지 않았는데 요즘엔 민폐처럼 느껴지더라”라고 운을 떼며 최근 심경 변화를 느낀 일화들을 전해 눈길을 끈다.

이에 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은 하니에게 진심 어린 위로와 조언을 전하면서 궁극적인 목표를 묻는데, 하니는 가수와 배우 활동 이외에 새로운 분야를 따로 공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하니는 앞으로 꼭 해보고 싶은 역할로 ‘엄마’ 역할을 꼽으며 예상치 못한 이야기들을 전할 예정. 뿐만 아니라 개봉을 앞둔 스크린 데뷔작에서 가출 청소년 역을 맡았다는 하니는 평소 이미지와 정 반대되는 연기까지 찰지게 소화해 보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