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접종지연 원인은..인프라 구축 없이 무작정 백신만 배포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목표 대비 접종 속도가 매우 느리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내 2천만 명을 목표로 지난 14일 접종을 시작했지만 30일(현지시간) 오전 9시 현재 8분의 1 수준인 259만 명이 백신을 맞는 데 그쳤다. 백신 배포도 1천400만 명으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인구 10만명 당 접종 인원은 49명으로, 미국보다 접종이 늦게 시작된 이스라엘(608명), 바레인(263명)에 크게 못 미친다. 영국도 10만 명당 60명으로 미국을 앞선다.

AP통신에 따르면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사전 준비가 필요했던 인력과 시설 등 인프라 부족이 지연 원인으로 꼽힌다.

Picture 1.jpg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