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美 흑인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14관왕 달성

Picture 1 (1).jpg

배우 윤여정이 미국에서 또 하나의 연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벌써 열네 번째 쾌거다.

영화 ‘미나리'(정이삭 감독) 윤여정이 21일(현지시각) 발표된 미국 흑인 영화 비평가협회상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미나리’는 여우조연상과 각본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그간 흑인 중심 영화가 압도적으로 우세한 수상 결과를 얻었던 시상식인 만큼 윤여정과 ‘미나리’의 수상은 더욱 의미가 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