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고소인, SBS에 5000만원 소송 제기했다 패소

Picture 1 (1).jpg

배우 박은석에 위자료 청구 소송을 제기했던 캐스팅 디렉터 A 씨가 앞서 한 방송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한 사실이 확인됐다.

2일 한경닷컴 취재 결과, A 씨는 SBS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지난해 12월 대법원 패소 확정 판결을 받았다. 이 소송은 A씨가 2017년 “SBS ‘그것이 알고싶다’, ‘궁금한 이야기Y’ 등의 프로그램이 자신의 명예를 훼손하고 초상권과 사생활을 침해했다”며 서울남부지법에 5000만 원의 손배소를 청구한 것이다.

소송 대상이 된 SBS 프로그램들은 A씨가 연루됐던 ‘은별이 사건’을 다룬 내용이다. 2011년 당시 15세였던 여중생 은별이(가명)는 A씨에게 1년 여 동안 성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A 씨는 “은별이와 실제로 사랑하는 사이였다”며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2심까지는 A 씨가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두 사람은 연인 관계”라고 인정하면서 무죄 취지로 파기 환송됐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