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김하성에 조언..”귀에서 피가 나도록 내 얘기 들려줄 것”

Picture 1.png

메이저리그 선배 박찬호(48)가 후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게 ‘현실 조언’을 남겼다.

24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지역지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에 따르면 박찬호는 김하성에게 “자신이 겪었던 시행착오를 겪지 않기를 바란다”며 인터뷰에서 조언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난 김하성에게 귀에서 피가 나올 때까지 내 얘기를 들려줄 예정”이라며 “그가 빨리 적응하고 빨리 배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고 했다.

그는 “김하성에게 절대로 샤워할 때 고참 등을 밀지 말라고 조언해 줄 것”이라고 말하며 크게 웃기도 했다. 이 조언은 그가 1994년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에 입단했을 당시 스프링캠프 첫날 겪었던 경험에서 얻은 배움이다. 훈련을 마친 뒤 들어간 샤워장에서 한국에서처럼 팀 동료의 등을 밀어주겠다고 했다가 이질적인 시선을 받았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