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초롱 고소 끝까지 갈 것..보상 필요 없다”..소속사는 침묵

Picture 1.jpg

걸그룹 에이핑크의 리더 박초롱에게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모씨 측이 법적인 해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6일 김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대명의 김순용 변호사는 파이낸셜뉴스와의 통화에서 “의뢰인이 그런(원만한 합의) 생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학창시절 박초롱에게 폭행을 당한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했지만, 박초롱의 소속사는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와 강요미수죄로 김씨를 형사 고소했고, 김씨 측도 지난 5일 박초롱을 ‘무고’로 고소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