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동성 딸’ 싱글맘 배수진 “4세 아들, 아빠한테 가고 싶다고 해” 울먹

Picture 1 (1).jpg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의 다음주 예고편에는 배수진이 등장했다.

예고편 영상에서 배수진은 “네 살 아기 키우는 싱글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아들이) ‘엄마 싫어. 아빠랑 살래’ 할까 봐…”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배수진은 “지금도 아빠한테 가고 싶다고 하니까 그럴 때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못 해주는 게 있을까 봐 더..”라며 울먹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본 이지혜는 “너무 짠하다”고 마음 아파했다.

한편 배수진은 지난 2018년 7세 연상의 뮤지컬 배우 임현준과 결혼했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를 통해 이혼 사실을 알렸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