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부른 멍청이들” 택배 차량 막은 고덕 아파트 입주민 단톡방 논란

Picture 1.jpg

Picture 2.jpg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에서 단지 내에 택배 차량 진입을 막아 ‘택배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일부 주민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택배 기사를 조롱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캡처된 것으로 보이는 입주민 단체 대화방에서 한 입주민은 “택배 불가 지역으로 지정하면 과연 누가 손해일까”라며 “우리 손해보다는 택배사가 엄청 타격일 듯한데 배부른 멍청이들 같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입주민은 “택배 기사들을 아파트에 배정받은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한다”라며 “특혜에 특혜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다른 입주민들 역시 “택배노조 기자회견 때문에 우리가 전국적으로 ‘갑질 아파트’ 이미지가 돼 화가 난다”, “택배 기사들이 누구 때문에 먹고 사는 건데” 등 택배 기사들을 무시하거나 비꼬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

.

이 아파트는 1일부터 단지 내에 택배 차량이 지상 도로를 이용하지 못하게 하고 지하주차장을 이용하도록 하게 했다.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일반적인 택배 차량은 지하주차장 진입 제한 높이인 2.3m보다 차체가 높아 진입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에 택배 기사들은 아파트 후문 경비실에 택배를 놓고 가 상자 1000여 개가 쌓여 주민들이 단체로 나와 자신이 주문한 물품을 찾는 촌극이 벌어졌다.

아파트 측이 택배사 측에 ‘택배 물품을 찾아가라’고 통보한 뒤 주말 비 소식이 전해지면서 택배 기사들은 배달한 택배를 도로 회수해갔다. 지금은 기사들이 손수레를 끌고 직접 물품을 배달하고 있다.

이에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8일 아파트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아파트 단지를 ‘개인별 배송 불가’ 아파트로 지정했다.

노조 측은 “14일부터 아파트 입구까지만 배송한 뒤 물건을 적재하고 노조가 찾아오는 고객에 전달할 것”이라며 “매일 저녁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의 갑질 철회를 위한 행동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