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도 없고 주사기도 없고..일본은 줄줄이 연기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Picture

일본은 지난 17일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예정된 일정이 늦춰지고 있습니다.

백신의 공급 량도 부족하고, 주사기도 잘못 구입해서 누가 언제 맞을 수 있을지 불확실한 상황인데요.

도쿄 고현승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일본의 첫 백신 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국립병원장이 맞았습니다.

[아라키 가즈히로/도쿄의료센터 원장] 전혀 아프지 않아서 아주 안심입니다.

지금은 먼저 맞겠다고 자원한 의료종사자 4만 명의 접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다음달 중순엔 나머지 의료종사자 470만 명, 4월 1일부턴 고령자 3천6백만 명이 맞을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줄줄이 연기됐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고령자를 위한 백신을 지자체에 발송하고, 4월 12일부터 접종합니다.

그나마 12일엔 일부 지역 뿐이고, 본격적인 접종은 26일부터나 가능합니다.

[고노 다로/행정개혁 담당상] 모든 사람이 일제히 ‘준비 땅’하는 것은 아닙니다. 천천히 늘려가고, 3천6백만 명이니까요.

가장 큰 이유는 백신 공급 부족.

일본은 인구보다 많은 1억5천7백만 명분의 백신을 확보했지만, 실제 수입량은 0.27%인 42만 명분 뿐입니다.

고령자용으로 들여오겠다고 발표한 백신도 55만 명분인데, 전체 고령자의 1.5%에 불과합니다.

일본은 벨기에에서 생산한 화이자 백신을 들여오고 있는데, 화이자가 백신을 얼마나 줄지 EU의 수출 승인이 언제 나올지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요양시설 종사자, 일반인 접종 등은 일정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백신 1병당 6회 접종이 가능한 주사기 확보도 실패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특수 주사기를 구하지 못해, 1천2백만 명 분을 버릴 판입니다.

일본업체에 생산을 독려하고 한국업체에도 8천만 개를 주문했지만, 제때 확보가 어려워 보입니다.

[고노 다로/행정개혁 담당상]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좀 더 확실해졌을 때 전해드리겠습니다.

여당에선 급한대로 한 번씩만 접종하자는 제안까지 내놨습니다.

일본 정부 예상과 달리 백신 접종 일정이 불확실해지면서 백신에 큰 기대를 걸었던 올림픽 정상 개최도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MBC뉴스 고현승입니다.

Picture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