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 세계사’ 측 “전문가에 자문 받고 검증 마쳤다” [전문]

Picture 1.jpg

‘벌거벗은 세계사’ 측이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tvN 예능프로그램 ‘벌거벗은 세계사’ 측은 1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달 30일 방송된 페스트 편은 페스트와 관련된 내용을 의학사적인 관점을 중심으로 구성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 전 대본과 가편본, 그리고 자막이 들어간 마스터본을 관련 분야의 학자분들께 자문을 받고 검증 절차를 마친 후 방송했다”라며 “앞으로도 제작진은 더 좋은 방송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흥식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흑사병을 10년 넘게 공부했다. 중세말기 유럽을 전공하는 학자의 입장에서 볼 때 이건 정말 아니다 싶었다”라며 ‘벌거벗은 세계사’의 역사 왜곡을 지적했다.

해당 글을 통해 박흥식 교수는 “중세 사회에 대한 이해도 거의 없고 당시 사료도 해석할 줄 모르는 한 의사가 청취자들에게 왜곡된 인식만 키웠다. 내용도 구성도 꽝이었다. 흑사병에 대한 막연한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것이 목표였나”라고 전했다.

이어 “통계나 병인학적 측면에서도 최근 해석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 카파 공성전에 대한 자료는 현장에 있던 사람이 기록한 것이 아니고 신뢰할 수도 없다. 마치 역사적 사실인양 해석해 나쁜 것은 다 아시아에서 왔다는 잘못된 인식을 고착시켰다”라고 주장했다.

이하 ‘벌거벗은 세계사’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벌거벗은 세계사 제작진입니다.

1월 30일 방영된 페스트편은 페스트와 관련된 내용을 의학사적인 관점을 중심으로 구성하였습니다.

방송전 대본과 가편본, 그리고 자막이 들어간 마스터본을 관련 분야의 학자분들께 자문을 받고 검증 절차를 마친 후 방송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제작진은 더 좋은 방송을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