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화신 송혜교..치정멜로 고현정..강철여인 이보영

Picture 1.jpg

 

‘흥행 퀸’들이 돌아온다. 안방극장에서 남다른 영향력을 과시해온 송혜교, 고현정, 이보영이 저마다 ‘스타 작가’들과 손잡고 연기 무대에 복귀한다. 주연 드라마에서 복수, 치정, 배신 등 강렬한 소재를 바탕으로 이미지 변신까지 꾀할 기세다. 그동안 선보였던 멜로 장르에서 벗어나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겠다는 각오다. 이들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의 여성 서사도 한층 더 풍성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송혜교…김은숙 작가와 5년 만 재회 2016년 KBS 2TV ‘태양의 후예’로 호흡을 맞춘 김은숙 작가와 다시 손잡는다. 8부작 드라마 ‘더 글로리’다. tvN ‘비밀의 숲’ 등을 만든 안길호 PD가 연출한다. 안방극장의 ‘흥행 보증수표’들이 한 데 모인 셈이다.

학교폭력 피해자가 어른이 된 후 가해자들과 방관자들에게 복수하는 과정을 담는다. 최대 시청 포인트 역시 송혜교의 도전이다. 사랑스러운 이미지는 잠시 접어두고, 처절함에 사무친 ‘복수의 화신’으로 변신한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