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할리우드 리메이크, ‘밤이 온다’ 감독 메가폰

Picture 1.jpg

‘부산행’ 할리우드 리메이크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8일 데드라인은 뉴라인 시네마가 리메이크 추진 중인 ‘부산행’ 연출을 티모 타잔토감독과 적극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티모 타잔토 감독은 ‘헤드샷’을 비롯해 넷플릭스 ‘밤이 온다’ 등을 연출했다.

‘부산행’ 리메이크는 아토믹몬스터의 제임스 완 등이 제작에 참여하며, 게리 도버먼 감독이 각색을 맡는다.

저작권자 © 로컬 크리에이터 인터넷 뉴스! Popular News 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